이 총리 “쌀 등 민감분야는 최대한 보호 할 것”

김정현 기자 / 기사작성 : 2019-10-29 17:40:24
  • -
  • +
  • 인쇄
개도국 특혜 주장 않는 것, 농업 체질개선 출발로
▲ 이낙연 국무총리가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 국무조정실>

이낙연 국무총리는 29일 정부가 향후 세계무역기구(WTO) 협상에서 개발도상국 특혜를 주장하지 않기로 한 것과 관련, “이번 결정을 우리는 농업의 체질을 개선하고 미래 농업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새로운 출발로 삼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국익을 최우선에 놓고 우리의 국제적 위상과 경제적 영향 등을 깊게 고려한 결정”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이 총리는 “농업인들은 미래의 피해를 걱정하고 농민단체는 집회를 계획하고 있다”며 “정부도 농업인들의 우려를 충분히 이해하지만 농산물 관세와 보조금에 미치는 당장의 영향은 없다”고 설명했다.

또 “정부는 미래의 농업협상에서도 쌀과 같이 민감한 분야는 최대한 보호하고 농업의 피해는 보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농림축산식품부·기획재정부 등 관계부처는 농업인들과 긴밀히 소통하는 체제를 가동하며 현장의 의견을 충실히 수렴해 정책에 반영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필요 재원은 국회 예산심의 과정에서 최대한 확보해야 한다”며 “농업인들께서도 정부를 믿고 함께 지혜를 모아주길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저작권자ⓒ 한국온라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