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회 서울 청년예술인 회의 ‘1인칭 주인공 시점’ 개최

강사윤 기자 / 기사작성 : 2019-11-08 17:03:46
  • -
  • +
  • 인쇄
▲ 서울 청년예술인 회의, 1인칭 주인공 시점.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김종휘)과 서울연구원, 서울청년예술인캠프준비위원회이 함께하는 제1회 서울 청년예술인 회의 <1인칭 주인공 시점>이 11일(월) 대학로 서울문화재단(舊동숭아트센터)에서 열린다.

서울 청년예술인 회의 <1인칭 주인공 시점>은 청년예술인을 위한 다양한 정책이 실행되는 과정에서 당사자인 청년 예술인들이 직접 창작환경을 들여다보고 이를 둘러싼 쟁점을 논의하는 장이다. 서울문화재단, 서울연구원이 서울시 청년예술지원제도 개선을 위해 공동으로 진행 하고 있는 ‘서울시 청년예술인 실태 조사 및 지원혁신방안 연구’ 중에 당사자인 청년예술인들의 목소리를 담아내기 위해 별도로 서울청년예술인캠프준비위원회가 구성되었으며, 이번 행사는 본 위원회의 주관으로 마련된 자리다.

이번 <1인칭주인공시점>에서는 이정현 연구원(서울연구원)이 최근 서울문화재단과 서울연구원이 공동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청년예술인의 창작환경 및 삶의 문제를 들여다보고, 최선영(창작그룹 비기자 대표)의 발제를 통해 당사자의 목소리가 담긴 논의의 장을 어떻게 마련해 나갈지 청년예술인 거버넌스 관련 계획을 공유하고 함께 이야기 나눈다.

박도빈(동네형들 공동대표)의 사회로 진행되는 그룹 토론에서는 ‘청년예술을 왜 지원해야 하는가’라는 공통주제부터 ‘예술인의 생활자원, 예술의 공공성, 예술의 창작자원, 예술의 관계망과 협업망’ 까지 다양한 주제를 바탕으로 예술 현장의 생생한 이야기를 나눈다. 특히 스스로 논의의 장을 마련한 서울청년예술인캠프준비위원회의 위원들이 토론의 퍼실리테이터로 참여해 청년예술인들과 함께 대화를 이어가고 끌어나간다는 점에서 의미를 더한다.

 

[저작권자ⓒ 한국온라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