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도심내 집회 제한 강화

강사윤 기자 / 기사작성 : 2020-02-26 16:54:47
  • -
  • +
  • 인쇄
제한장소, 서울역, 효자동삼거리 등까지 확대

서울시는 코로나19 위기단계가 최고 수준인 ‘심각’으로 상향됨에 따라 시민의 안전을 위해 2월 26일 0시부터 기존 서울광장·청계광장 및 광화문광장 으로 국한했던 도심 내 집회 제한대상 장소를 서울광장, 청계광장, 광화문광장, 효자동삼거리로 이어지는 광장 주변, 신문로, 종로 1가, 광화문광장에서 국무총리공관까지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 집회가 금지된 광화문광장 일대.

 

시는 지난 2월 21일 서울광장, 광화문광장 등 광장 및 광장 주변 차도와 인도에 집회금지를 통보한 바 있다.

 

한편 , 금지조치를 위반한 집회의 주최자 및 참여자는 관할 경찰서에 고발조치 할 예정이며,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80조 제7호에 따라 300만원 이하에 벌금에 처해진다.


서울시 김태균 행정국장은 ‘집회금지가 감염병의 확산을 막고 서울시민의 생명과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이며, 집회금지 조치에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한국온라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