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SW창업랩, ICT 스타트업 10개팀 육성

민경수 기자 / 기사작성 : 2019-11-04 16:41:10
  • -
  • +
  • 인쇄
광주를 대표하는 ICT 스타트업, 광주SW창업랩 프로그램으로 탄생!
▲ 광주SW창업랩.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2016년부터 광주전남SW융합클러스터와 함께 소프트웨어(SW) 기술을 융합한 기술기반 스타트업들을 발굴해 사업화를 지원해 왔다.

2019년에 5기를 맞는 ‘광주SW창업랩’은 올 해에도 10개의 예비창업팀을 발굴해 사업화 컨설팅과 멘토링 그리고 시제품 제작 등의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있다.

광주SW창업랩은 지난 4년 동안 66여개의 기술기반 창업자들을 발굴해 시제품 제작과 사업화 컨설팅을 지원해 왔으며, 이 중 다수가 창업하여 현재까지 성공적으로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또한 올해부터는 판로 개척에 성공하여 수 억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는 스타트업들이 다수 탄생하고 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광주SW업랩은 ‘린 스타트업 빌더(Lean Startup Builder)’로 유명한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 ‘스페이스점프(대표 이형민)’와 손잡고 이들의 사업화를 지원하고 있다. 스페이스점프는 10개 예비창업팀의 성공적인 ‘린 스타트업’을 돕기 위해 자체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과 국내 최고의 전문가들을 투입해 비즈니스 모델 수립과 시제품 제작, 크라우드펀딩, 베트남 시장 진출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스페이스점프는 첫 번째 사업화 컨설팅 프로그램으로 7월 11일과 12일, 2일간 ‘1차 워크숍’을 여수 엠블호텔에서 진행하였으며, 이형민 대표가 직접 ‘비즈니스 모델의 혁신’이라는 주제로 창업팀의 비즈니스 모델 수립과 아이템의 혁신 방법에 대해 교육을 진행했다.


이번 교육 프로그램에 참가했던 지키다의 조상은 대표와 픽카의 이승찬 대표는 “특정 고객을 찾고 이 고객에게 제공할 핵심 가치를 정리하는데 큰 도움이 됐다”며 “앞으로 비즈니스 모델을 수립하고 좋은 상품을 출시해 매력적이고 가치 있는 회사를 만들어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형민 대표는 “기업들의 문제는 기술이 없는 것이 아니라 고객이 없고, 시장을 발견하지 않은 것이 문제”라며 “이번 광주SW창업랩 5기 창업팀 모두가 자신들만의 틈새시장을 발견해 ‘작은 성공’을 꼭 맛보게 해주고 싶다”고 포부를 말했다.
 

 

[저작권자ⓒ 한국온라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