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임명장 들고 청주로 달려간 문 대통령 "K방역의 영웅···청와대 밖 고위직 임명장 수여식은 처음"

김정현 기자 / 기사작성 : 2020-09-11 16:11:33
  • -
  • +
  • 인쇄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정은경 신임 질병관리청장에 임명장을 수여하며 “하루 빨리 우리 국민들이 정상적인 일상으로 되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충북 청주 질병관리본부 긴급상황센터에서 열린 신임 질병관리청장 임명장 수여식에서 “세계에서 모범으로 인정받은 우리 K-방역의 영웅, 정은경 본부장님이 승격되는 질병관리청의 초대 청장으로 임명되신 것에 대해 축하 말씀을 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문 대통령은 청와대가 아닌 질본 긴급상황센터에서 임명장 수여식을 진행했다. 통상 국무총리가 수여하는 차관급 임명장을 대통령이 직접 수여한 것도 이례적이다. 코로나19 방역 최일선에 선 정 청장에게 힘을 싣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바깥에서 고위직 정무직의 임명장 수여식을 갖는 것이 처음”이라며 “의전상으로는 청와대에서 격식을 갖춰 임명장 수여식을 하는 것이 더 영예로울지 모르지만 지금 한시도 자리를 비울 수 없는 질본의 상황을 감안하기도 하고, 또 무엇보다 관리청 승격의 주인공이라고 할 수 있는 우리 질본 여러분과 함께 초대 청장의 임명장 수여식을 하는 것이 더욱 뜻깊은 일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질본의 ‘청’ 승격은 문재인 정부 정책이지만 문재인 정부 의지만으로 이뤄진 것은 아니다”라며 “질본이 감염병 관리에 있어 더 큰 역량을 갖고 총괄적인 역할을 함으로써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주기를 바라는 국민들의 큰 기대가 있었기에 가능했던 일”이라고 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우리가 코로나와 언제까지 함께해야 될지 모르겠다”며 “여러분들께서 끝까지 역할을 다해 주시고, 또 ‘청’으로 승격되는 것을 계기로 해서 더 큰 역할을 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 청장은 “신종 감염병에 대해 보다 전문적이고, 보다 체계적으로, 그리고 또 선제적으로 대응하라는 그런 국민의 뜻이라고 받아들이고 있다”며 “국민의 건강과 사회 안전을 지키는 건강 지킴이로서의 질병관리청이 거듭날 수 있도록 모든 직원들이 한 마음으로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한국온라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