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 지역 최초 ‘경기청년공간 내일스퀘어 양평’ 25일 개소

오지산 기자 / 기사작성 : 2020-06-25 13:26:58
  • -
  • +
  • 인쇄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9시까지, 만 18세부터 39세 이하 청년이면 누구나 이용
▲ 정동균 양평군수가 25일 ‘경기청년공간 내일스퀘어 양평’ 현판식을 갖고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양평군)
(한국온라인뉴스)오지산 기자= 양평읍 양근리 G-TOWER에 양평군 최초 ‘청년 공간’이 생긴다.

양평군은 지상 2개층 연면적 350㎡ 규모로 공유주방, 휴게공간, 취업공간, 크리에이터 교육장, 1인 방송 스튜디오 등을 조성한 ‘경기청년공간 내일스퀘어 양평’이 25일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날 개소식에서는 정동균 군수와 양평군의회 의원, 경기도, 청년단체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크리에이터 영상 상영과 함께 청년단체에서 센터 내 물품과 다과를 마련하는 등 지역 청년들이 개소식을 주도하며 눈길을 끌었다.

그동안 양평군에는 청년 공간이 전무한 실정이었으며, 청년이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경기청년공간 내일스퀘어 양평’은 지난해 11월 경기도 ‘경기청년공간’ 내일스퀘어 조성사업에 공모·선정돼 추진된 사업으로 경기도로부터 도비를 확보해 총공사비 3억원이 투입됐다. 올해 운영비 1억 7000만원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지난해부터 관내 청년단체인 반딧불이 청년협동조합, 양평군 청년크리에이터협동조합과 함께 청년공간 설계부터 공간 조성방안, 프로그램 운영방안 등을 수차례 논의해 청년소통공간 ‘오다가다’, 청년취창업공간 ‘C.LAB(청년 크리에이터 연구소)’ 등 청년공간을 함께 만들었다.

청년 공간에는 스마트 QR방명록 서비스인 '패스토리'를 도입해 코로나19에 대한 스마트 방역체계도 구축했다.

내일스퀘어 양평에 출입하는 모든 청년들은 스마트폰을 통해 시설 입구의 QR코드를 스캔해 출입 이력을 기록할 수 있다.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게 시설을 이용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춤으로써 깨끗하고 안전한 청년 공간의 이미지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운영시간은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9시까지, 토요일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이며, 만 18세부터 39세 이하 청년이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당분간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사전 프로그램 예약자만 대상으로 개방할 예정이다.

정동균 양평군수는 “양평군에 처음으로 청년공간이 설립되어 매우 고무적이다. 경기청년공간을 시작으로 앞으로는 동부권에 양평군 청년일터 취창업공간도 조성할 예정”이라며, ”청년공간을 통해 청년이 머물수 있는 양평을 만들 수 있도록 청년 네트워크 형성, 청년 취창업교육, 청년 크리에이터 양성 등을 적극 지원할 예정“ 이라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에서 2013년 청년허브 조성을 시작으로 권역별로 무중력지대 등 10개가 넘는 소통공간이 존재하며 가까운 시흥시, 수원시, 안산시 등에도 다양한 청년공간이 존재한다.

allright503@naver.com 

[저작권자ⓒ 한국온라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